이글루스 로그인


20180830 - EDIFIER W830BT 블루투스 헤드폰

 
꼭 지금 당장 없어도 괜찮지만 있으면 좋은 그런 물건들이 있다.

난.. 헤드폰.

한 몇년은 유선 이어폰을 써 왔다.  큰 불편함을 모르고 써왔는데 그건 무선을 안써봐서 였기 때문이었다. 

한번은 저렴한 블루투스 이어폰을 써봤었는데... 이게.. 작은 본체가 있고 거기에는 몇개의 키가 있어서 재생, 멈춤, 다음곡, 볼륨조절을 할 수 있으면서 거기에 유선 이어폰을 꽂게 되어 있는 것이었다. 이것도 뭐 휴대폰에 이어폰 바로 꽂아 쓰는것 보다는 편했는데 문젠 배터리 사용시간이 너무 짧았다.   출근시간 1시간 정도 쓰면 배터리 로우~~ 소리가 나니...
그래서 무선은 다 그런줄 알고 또 유선을 주구장창 썼었다.

그러다가...  집사람이 해외직구를 하면서 비용 맞추기 위해 저렴한 이어폰을 하나 끼워 샀는데 안써버릇 해서 그냥 묵히다가 한 몇달전에 써봤다.  좋네? ㅎㅎ  생각보다 음질도 괜찮고 좌우 비대칭으로 한쪽에 제어부와 배터리가 내장된 두툼한 뭉치가 달려 귀에서 자꾸 빠지는거 아닌가 했지만 뛰는거 아니면 괜찮았다.  하지만 이것도 배터리 시간이 그리 길지는 않다.  출근 퇴근 하면 죽는다.

주위에도 블루투스 이어폰 혹은 헤드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해서 그냥.. 나도 하나 사야지~~ 하다가 알리에서 하나 지름^^


EDIFIER 라는 회사가 우리나라에서는 Britz로 해서 팔린다.

상품평을 보니 괜찮아 보이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배터리 지속시간이 93시간이라고???? 나와 있다.

저 할인가격에 그래서 지름.  배송은 한 열흘정도 걸린것 같다.

알리에서 싼물건 사면 대략 머릿속에서 지워질 즈음 되야 물건이 오는데 이건 그래도 6만원 넘는 물건이라고 배송이 그나마 빨리 왔다.  트래킹도 거의 정확했고.

이런 충격흡수 포장으로 잘 싸여서 왔음.

나름 고급진 하드보드 케이스로 되어 있다.

이제 박스 개봉^^

운반할때 헤드폰을 보호할 수 있을 정도의 케이스에 들어있다.


열어보면 이렇게 수납이 됨.

오른쪽.

멀티평선 스위치다.  - 재생 + 다.

- +는 볼륨 조정이고 길게 누리면 전곡, 다음곡..  가운데 튀어나온놈이 전원, 그리고 재생/정지

윈쪽에는 마이크로USB 충전단자가 있고 고무로 막혀있다.

그리고 3.5파이 유선연결단자.  아마도 거의 쓸 일은 없을듯
길이 조절은 한쪽이 이정도 된다.

정상적인 사람한테는 다 맞겠지?^^
부속품으로 충전케이블과 3.5파이 음성케이블이 들어있다.

제질은 깔끔하고 고급져보임.

어제밤에 오픈해서 충전하고 오늘 출퇴근때 써봤는데..

음질은 당연히 그 전에 써오던 이어폰보다 훨어씬 좋고 음질좋은 음원의 노래를 들어보면 전에는 안들리던 소리가 들린다.

샤오미 3만원짜리 이어폰 처럼 저음을 엄청 강조해놔서 소리가 묻히는 등 왜곡된 소리가 나지 않는것 같다.

아주 비싼걸 안써봐서 모르겠지만 막귀에 몇시간 들어본 바로는 좋음.

귀를 감싸는 헤드폰이어서 외부소리가 대부분 차단되고(노캔은 없음) 적당히 귀 눌러줘서 아프지 않다.

저 귀에 닿는 부분도 부들부들 한데...  저 부품만도 파니 닳면 바꿀 수 있을듯.

아직 풀충전 후 사용시간을 재보진 않았지만 충전 더 안하고 계속 써볼 예정이다.

노이즈캔슬 기능이 있는 더 비싼걸 살까도 생각했지만 .. 너무 비쌈.

큰 부담없는 가격으로 만족감을 느낄 수 있다면 그게 좋은 물건일 것이다^^

by Liquid | 2018/08/30 18:29 | 장비 | 트랙백 | 덧글(0)

20180819 - 배터리 복원기로 충전

 
그러고 보니 언제 배터리를 바꿨나 해서 여기 글을 찾아보니 배터리 바꾼 포스팅을 안했다.

2015년 10월 17일에 교환 했었다^^

https://band.us/band/51831555/post/1268900918

아직 만 3년을 채 안썼는데 캠핑때 차를 이틀 정도 밖에 세워두면서 문을 열었다 닫았다 많이 하는데..  그리곤 집에 갈때 시동걸라고 보니 배터리 과방전 경고가 들어온다.

작년에도 몇번 봤었고 오늘도 원주쪽으로 캠핑갔다가 올 때 경고가 떴다.
이럴때 시동을 걸면 약간 힘이 없는 느낌..

아마도 초단거리 운행이 잦다보니 배터리 충전이 이쁘게 안되는듯 하다.

그래서 작년말인가 올해 초 배터리 복원기란것을 하나 구매했다.  알리표^^

펄스충전을 해주고 어쩌고 해서 맛이간 배터리를 정상화 시켜준다고 하는데.....

오늘오전에 원주 캠핑장에서 출발할때 경고등이 떴고 그리곤 120km 정도 주행.

경고등이 뜬다고 지금껏 시동이 안걸린적은 없었다.  심지어.. 배터리를 교체하기 전  2015년 10월에도.  하지만 겨울을 대비해 바꿨던 것이다.

기계사서 지난 겨울에 한번 충전해보고 오늘.. 오랫만에 다시한번 복원기 연결..



차에 바로 충전기를 물리면 문제가 될것 같아서 이렇게 떼어내서 집으로 가져온다.



잘 안보이는데 13.5V에 12A로 충전하고 01%라고 되어있음.  모드는 Constant current

이렇게 그냥 쭉 둔다.  한 3시간 정도 지났을 때..  모드가 바뀌어 있다. Trickle mode.  세류충전인듯..

시간이 지날수록 전류량이 줄어든다.  뭐 어떤 충전지를 충전해도 다 그렇지.


좀 더 지나서 100%가 되었다.



이렇게 충전하고 배터리를 차에 연결 후 시동을 걸어보니 힘차게 걸린다^^
이게 배터리 상태가 정말 좋아진건지는 모르겠지만 그렇게 믿고 싶다 ㅎㅎ 암튼 충전하기 전과는 틀림

1시간 20분 정도의 고속주행으로 충전이 완전히 되지 않는것 같다.  이 충전기로 분명 더 충전이 되었고 그란후 시동이 훨씬 수월해진 것이니.
발전기도 삐리한건가? ㅎㅎ

암튼 이번겨울 넘겨보자^^


by Liquid | 2018/08/19 21:07 | 528i | 트랙백 | 덧글(0)

20180811 - 현관문 벨 스위치 수리

 
아파트가 이제 10년이 되어가니 하나 둘씩 고장이 난다.

뭐..  가전제품들도 하나둘 교체하고 있는데 집에 설치된 붙박이 장비들도 고장이 나는게 어찌보면 당연하겠지만....

그간 월패드라고 인터폰역할과 홈오토메이션(?)을 하는 집안에 설치된 장치도 몇번 고장이 났었는데 작년부터는 현관문 벨도 문제가 생겼었다.

원래 이렇게 생긴놈이다.


그런데 저 벨 누르는 스위치...
이게 아주 허접하기 그지 없는 설계다.


사진은 그 스위치 버튼의 안쪽.

실제 스위치가 눌리는건 저 은색 동그란 플라스틱이 눌리면서 그 플라스틱의 한쪽에 노브가 있어 이 노브가 위쪽 기판에 있는 스위치를 누른다.

그런데 은색 동그란 플라스틱 부분이.. 사진처럼 .. 원래는 2개의 스프링 역할을 하는 가느다란 부분에 붙어있는것이고 10년동안 수많은 눌림을 당하다보니 저렇게 부러져버렸다.

설계한놈 바보. 

그래서 두어번을...  저 "요" 모양에서 "ㅇ"이 "ㅛ"와 만나는 부분을 본드로 붙여서 써왔었는데....  두번을 본드질 하니 더이상 작동이 힘든 상태가 되어 버렸다.

그래서.. 저 부분에 푸쉬 스위치를 넣어야지~  하고 스위치를 구입 ㅋㅋ


이렇게 스위치를 넣었다.
본드질 여러번 한거 보이지? ㅋ


그런데....

스위치 뒷부분이 이렇게 튀어나온다.

뭐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현관문 옆에 다시 다는데 더 튀어나온 부분 때문에 장착이 제대로 안되는 것이다.
벽에 네모난 구명이 있는데 그 구멍 크기가 딱 저 모듈의 네모난 튀어나온것 들어갈 정도의 크기여서 튀어나온 저 푸쉬버튼은 구멍안으로 못들어가는 것이다. ㅠㅠ

그래서. 장착을 하면 아랫부분이 붕 뜬 상태로 밖에 안된다.   
사진을 안찍어 놨네..

그래서 슬림스위치를 주문해서 어제 집에 도착했다.

알리표^^

이런거 10개가 1불 정도다. 
나쁘면 버리지 생각으로 샀는데 의외로 스위치 눌리는 느김도 좋고 사이즈도 내가 원하는 딱 그런게 왔음^^


처음부터 이 스위치로 했으면 위치를 더 이쁘게 하는건데... 아쉽다.

이렇게 장착을 하니 뒤로 튀어나오는거 없음.


이제 벽에 비스듬히 튀어나오는거 없어졌음^^

by Liquid | 2018/08/11 12:13 | 트랙백 | 덧글(0)

20180728_77777km 주행

 


대전 장태산 자연휴양림 가면서 77777km 찍었다

8살 아기^^
아직 몇년 더 탈란다
이만한놈이 잘 보이지 않음

by Liquid | 2018/07/29 20:55 | 528i | 트랙백 | 덧글(0)

180721_스트라이다 스포크 교환

 
스트라이다를 산것도 벌써 한 8년은 된것 같다

많이타진 않아서 아직 뭐가 닳아서 교체한건 없다
타이어를 바꾼건 옆구리가 튀어나와서 바꾼거지 닳아서는 아니었다

그런데 바퀴살이 잘 끊어진다




무게가 실리는 뒷바퀴, 다행히 교체가 쉬운 브레이크디스크 없는쪽이 끊어진다

몇년전에는 3개가 동시에 부러져서 자전거 타는데 뒤가 휘청거려서 망가진걸 인지했다
이번엔 하나^^
바람넣다가 발견했다




인터넷검색해보면 120mm스포크가 600원인가하는데 대부분 품절
그래서 지난번에는 동네 자전거집에서 긴스포크를 잘라서 나사산을 내서 썼다
그런 후 또 망가질것을 대비해 10개를 주문해서 쟁여놨음 ㅎㅎ




이렇게 똑 부러진다

매번 망가지는쪽이 디스크 반대쪽이라서 정말 다행이다
디스크쪽이면 매번 바퀴 띠어서 디스크도 분리해야할텐데 ...

살빼면 덜부려지것지?^^

by Liquid | 2018/07/22 11:18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